시민협, “여수시장은 고소 취하하고 사과해야”
상태바
시민협, “여수시장은 고소 취하하고 사과해야”
  • 오병종
  • 승인 2018.02.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장의 시민 ‘고소’는 ‘부끄러운 여수’ 드러낸 것

(사)여수시민협이 20일 성명서를 내고 주철현 여수시장이 돌산 상포지구 의혹을 제기한 시민운동가를 고소한 것은 시민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겁박하겠다는 뜻이라며 주 시장이 고소를 취하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성명에서 “주철현 시장이 한창진 시민운동가를 고소한 것은 ‘부끄러운 여수’를 드러낸 것으로, 고소를 즉각 취하하고 사과할 것”을 주장했다.

시민협은 “시민이 합리적인 의심을 품고 상포지구 문제를 비판하는 것은 정당한 의무이자 권리라며, 이를 고소하는 것은 군사독재국가나 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검찰은 꼬리자르기식 수사를 하지 말고 인허가 특혜의혹과 개발업체의 자금 경로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수시민협은 여수시의회에도 상포특위가 조사해 작성한 보고서를 시민에게 공개하고 당리당략을 떠나 시민의 요구를 받들어 보고서를 채택하고 보류된 여수시장 고발의 건을 의결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검찰은 수차례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한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 개발업자 2명을 지명수배하고 검거 전담팀을 편성해 추적에 나섰다.

지역에서는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상포지구 시민대책위원회가 오는 23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당사, 서울 광화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예고했으며,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검찰총장 공개 탄원서를 준비하는 등 특혜의혹 진상 규명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