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봉 여수시장, 여순사건 조례 재의요구 ‘철회’
상태바
권오봉 여수시장, 여순사건 조례 재의요구 ‘철회’
  • 오병종
  • 승인 2019.04.2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회 제안대로 제3의 명칭으로 개정한다는 전제 달아
24일 기자회견에서 재의요구 철회를 밝히는 권오봉 여수시장

지난 3월에 간담회를 가진 후 한 달 만에 급히 가진 24일 기자간담회에서 권오봉 시장은 여순사건 재의요구건을 시의회에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권 시장은 앞서 여순사건 조례의 추진위 명칭에 ‘위령’단어로 인해 갈등이 빚어진 가운데 ‘위령사업시민추진위원회’로 수정의결이 되자,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했다.

재의요구 당시 권시장은 “시에서는 사회분위기를 고려하여 조례에 근거한 시민추진위원회를 초기구성단계부터 모든 시민사회와 종교계가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고민하자는 뜻에서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했다”며 재의요구 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권 시장은 재의요구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거나 일부 종교단체 입장만 두둔하기 위하여 재의를 요구한 것은 결코 아니다”고 주장하고, 시 입장에서는 “전 시민사회와 지역 내 종교를 대표하는 모든 단체가 참여해야 한다”는 뜻에서 재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전제조건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시에서는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의 제안대로 차기 시의회 임시회에서 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제3의 명칭으로 조례를 개정한다는 전제하에 시의회에 제출한 재의요구를 철회한다. 최근 특별법 제정 분위기가 무르익는 마당에 지역내 소모적 논쟁과 분열은 걸림돌이라고 본다 ”

앞서 여순사건 유족회 측에서는 시장과 시의장이 함께한 자리에서 명칭을 ‘지역민희생자 지원 시민추진위원회’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간 복당보류된 권오봉 시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23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복당승인을 했다.

한달 만에 다시  연  기자간담회였지만  기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