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숙 열사 학술대회‧추모제’ 27일 개최
상태바
‘윤형숙 열사 학술대회‧추모제’ 27일 개최
  • 전시은
  • 승인 2019.09.25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2시 여수문화홀, 시민 500명 참여…발제‧토론 진행
오후 5시 화양면 창무리, 여수지역독립운동가유족회 등 묘소 참배
윤형숙 열사 학술대회‧추모제 안내장

‘남도의 유관순’ 윤형숙 열사의 발자취를 학술적으로 재조명하는 행사가 여수에서 열린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27일 오후 2시 여수문화홀에서 열리는 윤형숙 열사 학술대회는 ‘의혈지사 윤형숙을 기억한다’ 라는 주제로 발제와 토론이진행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시민 500명이 참석하며 윤형숙 열사의 생애를 담은 영상을 상영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어 광주대학교 한규무 교수가 ‘의혈지사 윤형숙의 삶과 항일투쟁’을 발제하고, 청암대학교 김인덕 교수와 여수지역사회연구소 김병호 이사장이 토론을 벌인다.

다음으로 광신대학교 김호욱 교수가 ‘일제강점기 호남 기독교 선교와 윤형숙의 항일운동’이라는 제목으로 두 번째 발제를 한다.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 이윤옥 소장과 독립유공자발굴위원회 윤치홍 위원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학술대회가 끝나면 여수시 화양면 창무리에 있는 윤형숙 열사 묘소에서 기독교식 추모제를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윤형숙 열사의 독립운동과 나라사랑 정신을 배울 수 있는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화양면 창무 출신 윤형숙 열사는 광주수피아여학교에 재학 중 3‧1운동에 참여해 왼팔을 잃었지만, 만세운동을 멈추지 않았다. 이는 대한 여성의 애국심과 기개를 만방에 떨치고, 독립운동이 전국으로 퍼지는 기폭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