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등 대책위,노동자 집단해고한 남해화학,농협 규탄
상태바
민중당 등 대책위,노동자 집단해고한 남해화학,농협 규탄
  • 전시은
  • 승인 2019.10.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당,농민회 등 비정규직노동자 집단해고 관련 '농협'도 규탄
17일 무안 농협본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17일 무안 농협본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민중당 전남농민위원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이 17일 오전 11시 전남 무안 농협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노동자 집단해고한 남해화학과 모회사인 농협을 규탄했다.

이들은 “남해화학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1년 된 신입사원과 31년 장기근속자 모두 8,350원 최저시급을 받고 있으며, 이는 남해화학 정규직대비 35~40% 수준의 임금으로 생계를 꾸리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임금”이라며 “2년마다 계약을 해야 하는 불합리한 구조 아래에서 노동자들은 끊임없이 일자리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하청노동자들의 고통을 토로했다.

이어 “그럼에도 원청사 남해화학은 비용절감이라는 이유로 최저가 입찰을 진행하여 노동자들의 생존과 복지는 내팽개치고 오직 돈벌이에만 빠져있고 계약과정에서 하청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고용승계 조항을 삭제함으로써 집단해고의 환경을 마련해주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낙찰 받은 하청업체 ㈜새한이 이윤 창출을 위해 노동자들의 집단해고를 단행했고 특히 남해화학이 민주노총 조합원만 해고함으로써 노동현장에서 박근혜가 저질렀던 블랙리스트 문화를 부활시키고 노조파괴 공작에 나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장에서 민중당 전남농민위원회와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은 “농작물을 키우는 비료는 노동자들의 땀방울로 만들어진 것으로, 농협은 이번 남해화학에서 벌어진 반인륜적 집단해고에 책임을 지고 노동자 전원 복직에 나서야 한다. 농협중앙회는 즉시 남해화학 노조파괴 행위에 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에 나서야 하며, 더 이상 원청이네 하청이네 하면서 책임을 회피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이번 사태에 농협이 속히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남해화학 비정규직집단해고 철회와 노동기본권쟁취를 위한 전남대책위원회'는 17일 오후 1시 20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