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폭우피해 축산농가에 정책자금 33억원 지원
상태바
전남도, 폭우피해 축산농가에 정책자금 33억원 지원
  • 전시은
  • 승인 2020.09.3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축산육성기금 운영자금’ 16억원 지원, 곡성과 구례 한우사육농가에 조사료 등 공급
‘축사시설현대화 사업비’ 12억원 지원, 축사개보수와 사료구매자금 지원
도내 수해복구 현장
지난 8월 도내 수해 현장 피해 복구 모습

전남도가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녹색축산육성기금 운영자금’ 16억원, ‘축사시설현대화 사업비’ 12억원 등 총 33억원을 연리 1% 저리 융자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집중호우로 담양·곡성·구례 등 도내 10개 시·군 축산농가 349개소에서 가축폐사 20만 6천마리, 축사․퇴비사 71동 파손 등 약 121억원의 피해가 발생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바 있다.

이에 전남도는 융자 지원으로 가축 입식자금 23개소 13억원(2년 거치 3년상환), 깔짚․미생물 구입 9개소 3억원(2년 거치 일시상환)을 녹색축산육성기금 운영자금으로 지원키로 했다.

또한 축사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해 축사개보수 1개소 12억원(5년 거치 10년상환), 사료구매자금 10개소 5억원(1.8%, 2년 거치 일시상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은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가 안정을 찾아 축산업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전남도는 수해지역 축산 농가를 돕기 위해 녹색축산육성기금을 긴급경영안정자금 6,700만원을 지원, 폐사 피해가 큰 곡성군·구례군 한우 사육농가에 국내산 조사료 열흘 분과 축사깔집 495t을 긴급 공급했다.

또 곡성·구례지역 축산농가의 응급복구를 위해 인력 1,240명과 축협 등 장비 145대를 투입했으며, 가축 질병 차단을 위해 긴급 동물의료지원·공동방제단을 활용해 소독에 나서는 등 축산농가의 신속한 회복을 도왔다.

이와 함께 자조금위원회와 조사료 경영체, 축협 등 민간단체가 2억 5천만원 상당 물품(조사료·깔집 9,700만원, 약품·생필품, 가공품 등 1억 5,200만원)을 긴급 지원했으며 전국한우협회에서 9,500만원의 성금을 피해농가에 지원하는 등 자발적인 지원도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