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헬기사격’ 전두환 유죄판결.. 김 지사 “진실 밝힌 역사적 판결 환영”
상태바
‘5.18 헬기사격’ 전두환 유죄판결.. 김 지사 “진실 밝힌 역사적 판결 환영”
  • 오병종
  • 승인 2020.11.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5.18 당시 헬기사격과 관련 사자명예훼손 혐의 '유죄' 판결
국회․정부도 5․18 진상규명해야…관련법 개정 등 촉구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추모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전두환 조형물 행진 행사’ 모습

30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죄판결과 관련해 김 지사가 “진실을 밝혀 정의를 바로 세운 역사적 판결이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이날 5․18 당시 헬기사격과 관련한 사자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

김 지사는 “이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발포 명령자와 암매장 등 아직도 묻혀있는 국가 폭력의 진상을 의혹 없이 밝혀내 책임자들에 대한 단죄가 이뤄져야, 비로소 역사가 바로 서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 수 있다”며 “이것이야말로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살리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국회와 정부 또한 5․18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한 김 지사는 “5․18 역사왜곡을 엄벌하고 진상을 명백히 규명하기 위한 관련법의 조속한 개정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보다 활발한 활동”을 촉구했다.

지난 5월 신기동 갤러리노마드에서 열린 광주민주항쟁 40주년 특별기획전 '저항의 역사' 전시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대를 무차별 폭력으로 진압하는 공수부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전시됐다

김 지사는 “전남도는 5․18민주화운동을 바로 알리고 오월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5․18운동 관련 유적·사적지를 체계적으로 정비·관리하고 모든 5․18민주유공자들께 ‘민주명예수당’을 드려 유공자들의 명예로운 삶을 돕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이번 판결로 오월 영령을 비롯해 유공자와 유가족들의 40년 아픔이 조금이나마 가실 수 있길 바란다”며 오월 영령들의 명복을 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