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수시 상징 기념문 현판 문안, 시민 토론회에서 선정
12일 보건소 회의실, ‘상징 기념문 현판 문안 관련 토론회’ 열려
  • 2018.09.11 13:52

오는 12일 보건소 회의실에서 열리는 ‘여수시 상징 기념문 현판 문안 관련 토론회’에서 기념문 현판에 기재될 문안을 선정한다.

토론회 좌장은 김준옥 전남대 교수가 맡는다. 남영식 여수문화원 향토연구소장, 고효주 여수종고회 역사바르게세우기 추진위원장, 김병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사장, 이선심 지명위원회 위원, 오병종 여수넷통 편집국장, 정희선 청암대 교수, 박성미 여수시의회 의원 등 7명이 패널로 참여한다.

상징문 문안 관련 의견이 있거나 관심이 있는 시민은 누구나 토론회를 방청할 수 있다.

시는 토론결과를 종합해 여수시를 가장 잘 상징할 수 있는 문안을 선정할 계획이다.

앞서 거론된 문안에는 삼도수군통제영 여수, 호국충절의 도시 여수, 이순신 구국도시 여수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여수를 상징하는 문안을 선정하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패널과 방청시민 등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한다”며 “많은 시민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좋은 문안이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은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시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