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원 예비후보 "김무성 의원, 여수 오라. 진보의 맛 보여줄 터"
상태바
조계원 예비후보 "김무성 의원, 여수 오라. 진보의 맛 보여줄 터"
  • 전시은
  • 승인 2020.02.09 13: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의원 여수출마 기꺼이 환영, 낙선선물로 진보정치의 맛을 보여줄 터
자한당의 왜곡된 정치 현주소, "여수서 깨닫게 해주겠다" 일침
정권심판만을 외치는 자한당, 민생 살리려는 노력 보이지 않아
조계원 여수 갑 지역 예비후보
조계원 여수 갑 지역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 광경 

“정치는 이벤트가 아니다, 하지만 올꺼면 지체말고 여수행 KTX를 타라”

조계원 여수 갑 지역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8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호남 출마 발언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계란을 맞더라도 호남에서 '나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칠 각오가 돼 있다” 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조 예비후보는 “그동안 망쳐놓은 나라를 정상으로 회복하려 노력하는 문재인 정부에 자유한국당은 먼저 사과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 라고 일침을 가한 뒤 “자유한국당은 초기부터 지금까지도 정권 심판타령, 낡은 적대적 이념대결에만 몰두하고 있다. 도대체 당을 위한 투쟁 말고, 민생 살리기 위한 노력은 언제 할 것인가. 이제 영업시간도 끝났다. 남은 시간에는 짐 싸서 나갈 준비나 하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김무성 의원이 여수 갑으로 출마한다면 기꺼이 환영”이라며, “낙선을 선물하여 진보정치의 맛을 보여주겠다” 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조 예비후보는 “김무성 의원이 호남을 너무 우습게 여기는 것이 아닌가 싶다. 적어도 자유한국당에 대한 호남민심은 계란 맞는 정도가 아니라 타조알이란 걸 밝혀두고 싶다. 그래도 나올 각오라면, 나와 여수서 붙자”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한 그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후보는 대한민국의 중진 의원으로서 자신의 안위와 명분보다 국회의원으로서 나라 발전을 위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출마하길 바란다”며 “호남 미래정치 1번지이자 호남민심의 바로미터인 여수에서 당당히 심판받으며, 자유한국당의 왜곡된 정치의 현주소를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민주당 여수(갑) 지역 고문은 “신인 정치인 조계원만이 김무성의 낡은 정치, 왜곡 보수를 통쾌하게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여수에서 낡고 구태적 정치를 일삼았던 정치인들 역시 반성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 고 말했다.

한편 김회재 여수을 국회의원 민주당 예비후보는 김무성 의원의 여수출마를 망언으로 규탄하며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8일 발표했다. 김회재 예비후보는 "호남의 민주성지인 광주와 여수에 출마하겠다고 말한 저의는 호남을 분열시키고 불출마를 번복하기 위한 기만이며 유권자를 현혹시키는 망언"이라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땅콩 2020-02-09 13:47:41
대단하신분이네..
김무성 제대로 욕봤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