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원 갑 지역 예비후보, “봉준호 감독을 ‘기생충’ 취급했던 자한당, 이제 와서 정치적 악용 말라"
상태바
조계원 갑 지역 예비후보, “봉준호 감독을 ‘기생충’ 취급했던 자한당, 이제 와서 정치적 악용 말라"
  • 전시은
  • 승인 2020.02.1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을 숙주 삼아 총선에 득을 보려는 저질 꼼수, 이런게 진짜 기생충..
좌파척결 외쳤던 황교안 대표, 국민 감정을 조장하는 색깔론은 이제 중단해야"

더불어민주당 조계원 여수(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사이다 같은 공개질의를 해 화제다.

조계원 갑 지역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열받고 답답해하는 국민을 대신해, 공개질의를 하겠다”며 “그야말로 ‘기생충’에 기생하려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공개질의를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조 예비후보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게재한 '국민을 대신해 자유한국당에 공개 질의합니다'라는 질의서를 공개하며, 최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아카데미상 4관왕 석권의 역사적 쾌거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문제가 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해당 의원들에 대해 공개질의 형식으로 쓴소리를 쏟아냈다.

조 예비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시절, 봉준호 감독을 기생충 취급하며 괴롭혔던 그들이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의 영웅으로 떠오르자 태도를 180도 바꿔 칭송하고 있다”며 “특히 봉준호의 고향인 대구 지역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들은 봉준호 생가터 복원, 동상 건립 등 앞다퉈 봉준호 맞춤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자한당 행태는 마치 일본에 붙어 기생하던 매국노들이 광복이 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입장을 바꿔 미군 군정에 기생충처럼 달라 붙어 기득권을 누린 것과 같다”며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자행했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를 두고, 봉준호 감독은 ‘대단히 악몽 같은 기간이었다’, ‘박근혜정부 블랙리스트에 오른 일은 트라우마다’고 말했었는데, 봉감독의 당시 고충이 그대로 밀려오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든다” 고 덧붙였다.

또한, 조계원 예비후보는 “이번 사건은 봉준호 감독을 숙주 삼아 총선에 득을 보려는 저질 꼼수로, 이런게 진짜 기생충”이라며 “온 나라가 봉준호를 연호해도, 그를 블랙리스트에 가두고 괴롭혔던 자유한국당만큼은 봉준호 감독과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며 반성하고 있었어야 한다”고 꼬집으며, “그 핍박을 잘 견뎌내고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우뚝 선 봉준호 감독이 자랑스럽고 그 모습을 보며 가슴이 뭉클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계원 예비후보의 공개질의서
조계원 예비후보의 공개질의서

조계원 예비후보는 공개질의에 앞서 적대적 이념대결에만 몰두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 “정부와 여당이 잘못하기만을 노렸다가 반사 이득을 보려는 기생충같은 전략을 접고, 자유한국당 본인들이 잘해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는 길로 가기를 원한다”고 말하고, ‘좌파척결’을 외쳤던 황교안 대표에게는 “봉준호도 좌파로 분류했는데, 그럼 이제 영웅 봉준호 감독도 척결할 것인가? 지금과 같은 시대에 국민 감정을 조장하는 색깔론은 이제 중단해야 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수의 한 시민은 “기존 정치인들의 이런 몰상식한 정치가 희화화되면, 결국 국민들로부터 정치 불신은 더 깊어지게 될 것”이라며, “내가 봉 감독이라도 이렇게 나온 공약들을 절대 좋아하지 않을 것 같다, 시민의 한사람으로서도 봉감독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 자괴감마저 느껴진다” 일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