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여수산단 노동자 죽음 멈추게 하고 수사해야
상태바
민주노총, 여수산단 노동자 죽음 멈추게 하고 수사해야
  • 오병종
  • 승인 2020.07.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 안전 도외시하는 풍토 ‘여전’ 지적
발주처인 대기업의 묵인.방조 탓 ‘안전의 외주화’문제
지난 2월 여수시청 앞에서 민주노총 여수시지부와 지역 시민단체가 산단사망사고 후 기자회견 모습
지난 2월 여수시청 앞에서 민주노총 여수시지부와 지역 시민단체가 산단사망사고 후 기자회견 모습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지난 6일 "전남 여수국가산단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2일 여수산단 내 공장 증축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가 흙구덩이에 매몰돼 사망했다"며 "이것은 노동자들의 안전은 도외시한 채 공기단축과 이윤발생을 향한 욕심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발주처인 여수국가산단 대기업이 묵인, 방조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사고였다"며 "여수국가산단을 비롯한 대한민국 곳곳의 산업현장에서 죽어나가는 노동자들의 죽음을 언제까지 외면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를 막기 위해 지역의 기초의원부터 광역의원, 시장, 국회의원 등 소위 정치 지도자들이 나서야 한다"며 "더 이상 지역민들이 다치지 않고 죽어나가지 않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입법활동에 앞장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수사기관에는 이번 사고의 원인규명을 명확히 수사할 것을 요구하며, 해당 기업에는 사고 발생에 대한 진심이 담긴 사과와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2일 전남 여수국가산단의  대림산업 용성공장 증축을 위한 터파기 공사장에서 일하던 50대 일용직 노동자가 토사에 매몰돼 숨졌고, 지난 2월에는 금호 피엔비 화학공장 반응기에서 촉매 제거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이 작업 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는 등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한편, 7일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은 지난 2일 대림산업 용성공장 증축현장에서 발생한 50대 일용직 노동자 사망 사고와 관련해 부분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한 해당 작업은 물론 이와 유사한 작업까지 관련 안전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작업이 중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