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동, ‘치매안심마을 4호’ 선정
상태바
월호동, ‘치매안심마을 4호’ 선정
  • 오병종
  • 승인 2020.07.1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월호동 7개 기관과 협약 체결, 통장‧노인회장 등 기억지킴이 위촉
소라면, 한려동, 서강동 이어 네번째
여수시가 7개 월호동 주요기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월호동이 네 번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됐다.

8일 주민설명회 및 협약식이 열린 후 월호동주민센터, 여수신월초등학교, 경호초등학교, 봉산파출소, 여수사랑의원, 구봉새마을금고, 농협국동지점 총 7개 월호동 주요기관과 협약서를 작성하고 통장단‧노인회장단‧부녀회장 등을 기억지킴이로 위촉했다.

기억지킴이로 위촉된 박용면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록한 16명의 통장, 11명의 노인회장, 부녀회장은 지역의 어르신들이 치매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정밀검사가 필요하면 보호자에게 연락하는 등 치매조기발견의 도우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여수시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게 영위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치매안심마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되면 치매인식개선 교육, 치매선별검사 전수조사,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치매파트너교육, 치매극복선도단체 양성, 치매예방프로그램 운영 등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도움을 주는 실질적인 서비스가 지원된다.

장영심 보건사업과장이 주민들에게 사업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한편 여수시는 소라면을 시작으로, 한려동(2018년), 서강동(2019년)에 이어 올해 월호동을 지정했다. 현재 등록된 치매환자는 100명이다.

여수시는 도서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마을 최초로 섬을 포함하고 있는 월호동을 우선 선정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박삼숙 월호동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치매가 있어도 마음 놓고 지내실 수 있도록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