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청사 ‘별관 증축’ 의회 제동, "산 너머 산"
상태바
여수시청사 ‘별관 증축’ 의회 제동, "산 너머 산"
  • 오병종
  • 승인 2020.09.17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1차 ‘브레이크’
시의원 반대 많고, 갑지역 주철현 의원도 반대
강재헌 의원 등 을지역구는 찬성으로 온도 차 있어
여수시에서 계획중인 본청의 별관 신축
여수시에서 계획중인 본청의 별관 신축

여수시의 시청사 ‘별관’증축 계획이 시의회에서 1차 제동이 걸려 차질이 예상된다.

392억 원의 본관 별관 증축 사업을 다루는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김행기) 소속 의원 8명의 의원들은 15일 회의를 열고 여수시가 제출한 본 청사 별관 증축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 의결안을 ‘심사 보류’ 결정했다.

여수시는 현재 시청 부서들이 8곳으로 흩어져 있어 청사 분산에 따른 시민불편 해소와 효율적인 행정을 위해서는 흩어진 부서를 모아 한 곳에서 근무하게 하는 별관 증축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시는 여론조사에서도 청사를 한 곳에 모으는게 필요하다는 의견이 높다고 제시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 ‘여수넷통뉴스’ 2020.06.17. ‘본청사 별관 증축’ 여론조사... 여수시 “시민 67% 찬성 의견” ]

여수시는 시청사 뒤편 조립식 건물 등을 철거하고 392억 원을 들여 별관을 증축할 계획을 세웠다.

여수시공무원노조는 6일 시청사 통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여수시공무원노조는 6일 시청사 통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여수시청 공무원노조도 여수시의회 앞에서 시청 별관 증축 예산안 상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청사를 한 곳에 모은다는 시의 계획은 민주당 여수갑지역구를 중심으로 한 ‘여수균형발전을 위한 구 여수시청사 되찾기 범시민추진위원회’의 주장과 상충된다.  구 청사 되찾기 추진위 중심에는 갑지역 주철현 국회의원과 시.도 의원들도 있다.

주 의원은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시청사 별관 신축 철회를 위한 행정소송, 주민소환운동 등을 추진하겠다”며 “별관 신축을 철회하고 해양수산청 청사를 매입해 2청사와 중부보건지소로 활용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또 "단일 통합청사는 3여통합 근본취지인 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시민갈등만 촉발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를 의식한 권오봉 시장도 의회 상정에 앞서 브리핑을 통해서 2청사 복원은 여서·문수지구 활성화의 해법이 될 수 없으며, 별관 증축은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더는 미룰 수 없는 사업이다라고 반박했다.

여수시기획행정위원회
여수시기획행정위원회

하지만 기획행정위원회는 이날 교육지원청으로부터 임대해 여수시 일부 부서가 있는 문수청사 매입을 위한 계획안도 ‘심사 보류’ 했다. 이는 안건으로는 다르지만 서로 연관성있는 안건들의 ‘보류’결정이어서 청사 별관신축 문제와 임대한 여서청사 활용 등의 시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상임위원회에서의 심사보류 안건은 다시 다룰 여지는 있다. 다음 달 열리는 차기 임시회에서 시가 의안을 다시 제출할 수 있다. 다시 제출하려면 시는 의회 설득에 나서야 한다.

구 여수지역인 갑 지역구에서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한 조직적인 반대상황을 극복해야 한다. 시정부의 의회 설득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여수시민단체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미루며 시청 별관 신축에 급급한 여수시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별관신축 조성계획을 철회하고 추석 전 재난 기본소득 지급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민생행정에 주력할 것을 촉구했다.

여수시청사 본관
여수시청사 본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