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국회에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등 현안 건의…이낙연 당대표, 지원 약속
상태바
김 지사, 국회에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등 현안 건의…이낙연 당대표, 지원 약속
  • 오병종
  • 승인 2020.10.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2001년부터 여순사건특별법이 4번이나 발의됐지만 국회 문턱 넘지 못해.. 희생자 명예회복 추진 시급"
김영록 도지사가 이낙연 더민주당 대표에게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등 정책 현안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9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5건의 중점현안과 핵심3법 등을 설명하고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중점현안은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해상풍력 발전단지) 추진 ▲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제정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등이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이번 국회심의 과정에서 국비 반영이 필요한 ▲국립심뇌혈관센터 설치 ▲경전선 고속전철 건설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지원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바이오헬스 융복합 지식산업센터 구축 등 SOC 및 미래전략산업 분야 15건에 대한 내년 국비 지원을 아울러 건의했다.

김 지사는 “현대사의 비극인 ‘여수·순천 10·19사건’이 19일 72돌을 맞아 민·관·군·경 합동으로 역사적인 추모식을 치렀다”며 “2001년부터 특별법이 4번이나 발의됐지만,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해 자동 폐기되는 동안 유가족이 대부분 사망하거나 고령이 되어, 국가 차원의 진실규명과 희생자의 명예회복 추진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국회에서 지난 7월 여야 152명의 서명을 받아 여순사건 특별법안을 제출한 만큼 국회가 힘을 모아 반드시 제정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에 이낙연 당대표는 전남도 현안에 대해 깊이 공감을 표하며, 전남도의 정책 및 예산현안에 대한 당 차원에서의 최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