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연극 ‘1948 여수’,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상태바
창작연극 ‘1948 여수’,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 전시은
  • 승인 2020.10.2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 파도소리 주최, 전남도, 전남문화재단, 뉴스와이드, 까치신문 후원
한국연극배우협회 전남지회 이민숙 회장 "여수의 아픈 과거를 정리하고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길 바라"
창작연극 ‘1948 여수’ 포스터

여순항쟁을 담은 창작연극 ‘1948 여수’가 이달 24일부터 이틀간 여수시민회관에서 공연된다.

극단 파도소리 주최, 전라남도, 전남문화재단, 뉴스와이드, 까치신문이 후원한 창작연극 ‘1948 여수’는 1948년 여수시민들의 삶의 모습과 여수의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작품은 1948년 여수시민들의 고달픈 삶과 독립의 기쁨을 표현하며 시작된다. 혼란한 세상 속, 경찰과 군인 사이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청년들이 내는 정치적 목소리도 점점 높아진다.

‘단선 단정 결사반대’, ‘배고파 못 살겠다’ 등의 구호가 사방에서 들리는 여수 중앙동 시장 한쪽에서는 14연대 군인 모병이 한참이고 가난한 젊은이들은 배고픔에서 벗어나기 위해 14연대 군인 모병에 지원한다.

14연대에 자원한 군인들은 저마다 자기의 사연을 애기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총소리와 함께 제주도 토벌 출동거부 병사위원회에서 애국 인민에게 호소하는 소리가 들린다. 다음날 요란한 헬기 소리와 함께 진압군들이 들이닥치고 여수시내는 온통 불바다가 된다.

진압군들은 14연대 반란군에 동조한 시민들을 색출한다. 그리고 무참히 사살한다. 여순사건의 비극의 시작이고 마침이다.

극단 파도소리 관계자는 “14연대 부대 안의 이야기는 왜곡 요소가 될 수 있어서 가급적이면 사실과 다른 내용. 확인되지 않은 일들은 배제되었다. 그래서 작품 곳곳에 노래와 마임을 삽입하여 감성적, 서사적으로 극적요소를 도입하여 풀어내었다”고 설명했다.

기획은 맡은 한국연극배우협회 전남지회 이민숙 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렵고 힘든 여수 시민들에게 용기를 주고자 작품을 기획하였고 또한 72년 만에 민·관·군·경이 하나 되어 여순사건 추념식을 올린다고 하니 여수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 연극을 통해 여수시민들의 아픈 과거사를 잘 정리하여 후대에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바람에서 이 공연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한편 작. 연출을 맡은 극단 파도소리 강기호 대표는 “이번 연극의 키워드는 ‘기억’이다.기억이 현재에서 과거로. 과거에서 현재로 관통하는 연극을 만들고 싶었다. 잘잘못을 따지는 게 아니라 이제는 용서하고 화해해서 서로 상생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극을 올렸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는 1948 여수를 기억해야 한다” 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1987년 창단된 극단 ‘파도소리’는 전남연극제 대상 및 우수작품상 다수 수상, 전국연극제 은상, 대한민국연극 베스트7, 제2회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공연은 24일 오후 5시, 25일 오후 4시와 7시 여수시민회관에서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극단 파도소리 061-685-7636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