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본격 추진
상태바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본격 추진
  • 전시은
  • 승인 2020.03.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화사업 등 5개 분야 22개 사업, 571억 투입
여수 안도 동고지 명품마을 해안가에 방치된 해양 쓰레기의 모습 Ⓒ심명남

전남도가 도서․연안에 밀려든 해양쓰레기를 제로화하기 위해 올해 5개 분야 22개 사업에 571억 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해마다 약 2만 6천톤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는만큼 사전 예방과 수거 효율화, 해양쓰레기 처리 기반 확충, 재활용 확대, 협력체계 구축 등으로 세분화하여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바다환경지킴이’를 지난해 70명에서 올해 12개 시군 198명으로 대폭 증원, 주요 해안가에 배치해 해양쓰레기 전담 수거와 투기행위를 감시한다고 밝혔다.

또 바람과 조류의 영향으로 해안가에 지속적으로 유입된 해양쓰레기의 수거․처리 지원을 위해 ‘해양쓰레기 정화사업’ 14개 시군 131억 원, 연안어장의 환경개선을 위해 ‘양식어장 정화사업’ 10개 시군 39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수산물 안전성과 해양생물 보호를 위한 ‘친환경 부표 보급사업’도 지난해 52억 원에서 올해 112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 예방에도 적극 나선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생산성이 감소된 어장환경 실태파악 및 관리방안 수립을 위한 ‘청정어장 재생 기초조사’를 실시, 내년도 해수부가 추진할 어장뉴딜 공모사업에 대한 대응논리를 개발하고 사업비를 확보해 침적된 각종 어구와 어망, 패각도 일제히 수거할 예정이다.

특히 해양쓰레기의 효율적인 수거 처리를 위해 육상・선상집하장 70개소를 44억 원을 들여 설치하고, 인력․장비 접근이 곤란한 50호 미만의 유인도서와 무인도서에 방치된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 해양환경정화선 2척 96억원을 투입해 건조하는 등 수거처리기반도 확충키로 했다.

해양환경 보전분야 민간단체와 협력사업도 꾸준히 확대할 방침이다. 전라남도는 자체사업비 1억 원을 지원해 온 해양보전분야 민간단체 지원예산을 올해 2억 원으로 확대 지원, 공공기관 주도의 정화활동에서 벗어나 민간단체가 주도한 내실 있는 해양보전 활동과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영주 전남도 해운항만과장은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위해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수거처리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정부와 지자체 뿐만 아니라 어업인․민간단체의 관심도 매우 중요해 정화활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