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의원 사퇴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과 ‘혈서’ 등장
상태바
주철현 의원 사퇴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과 ‘혈서’ 등장
  • 오병종
  • 승인 2020.07.0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사퇴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알리며 SNS상에
4일 오전에 ‘762명’ 국민청원에 서명한 상태
주철현 의원, 여론으로 덤덤히 받아들이는 입장
SNS상에 이영현씨가 본인이 썼다고  올린 혀서 내용
SNS상에 이영현씨가 본인이 썼다고 올린 혈서 내용

여수 갑 지역구 주철현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혈서가 SNS에 게시됐다.

게시자 이영현씨는 “깨끗하고 공정한 여수시를 지키고 싶다”면서 각종 의혹에 휘말리고 있는 주철현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혈서’인데, 이는 주철현 국회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독려하면서 등장한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혈서 게시자는 지난 2일 SNS상에 “더욱 의지를 강인하게 하기 위해서 방금 막 혈서를 써보았다”고 밝히면서 사진을 올렸다. 이런 사실은 지역 언론에서도 보도됐다. [관련기사 바로보기>>>> <남도일보> 2020.07.02. 혈서까지 등장…주철현 의원 사퇴 요구 이어져]

'혈서'에 앞서 주 의원 사퇴촉구 청와대 국민청원도 지역 정가의 화제다.

주 의원 관련 언론보도를 주 내용으로 지난달 여수시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뉴스타파의 보도 이후 주철현 의원과 5촌 조카 사위간 대화를 녹음한 파일이 공개되면서 정치공작은 의혹이 아닌 사실로 밝혀졌다”며 “주철현 후보캠프 유세단장은 뉴스타파의 보도와 MBC보도를 이어 붙여 마치 해당 매체가 주 후보가 아닌 상대후보를 비판한 기사를 쓴 것처럼 오인하게 했다”는 내용을 주장하며 사퇴촉구 청원 이유를 내세웠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4일 오전 10시 현재 서명자가 표기돼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4일 오전 10시 현재 서명자가 표기돼 있다.

주 의원 사퇴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은 4일 오전 10시 현재 청원인 762명이 서명했다.

한편 지난 4월 11일 ‘뉴스타파’는 ‘여수 상포지구 수상쩍은 돈거래’라는 제목으로 2014년 여수시장 경선 과정에서 주철현 의원이 금품을 동원해 정치공작을 벌였다는 의혹을 보도하면서 특혜와 위법행정이 없었다는 주 후보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또한 ‘뉴스타파’ 보도에 이어 주 후보와 5촌 조카사위와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었다.

청원인은 자신의 게재글이 또 다시 비공개 처리된다면 청와대의 제식구 감싸기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밝히면서 공개적인 국민청원이 되길 강력히 요청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여수 시민도 “20대 청년이 혈서까지 쓰면서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며 “그 용기에 감탄한다”는 SNS에 추가 게시글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혈서 사진을 게시한 이영현씨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바빠서 의견 내기 어려운 시민들을 대신해 자신이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제가 혈서까지 쓰면서 ‘주철현 사퇴’를 외치는 이유는 눈 앞에 훤히 죄 지은 게 보이는 데도 불구하고 아무도 잘못했다라고 얘기하지 않아서이다.
항상 (정치인들이) ‘깨끗한 나라, 공정한 대한민국 만들겠다’라고 외치면서 뒤로 돈 돌리고 하는 행위가 어느 누가 봐도 정상적이지 않다. 아니면 이런 사회에서 내가 비정상인가? 일반 시민, 자영업자분들은 대다수가 생계문제 때문에 직접적, 공개적으로 공정치 못한 사회 부조리에 대해 못 외쳐주신다는 것을 알고 있다. 대신 제가 나선 것이다“

주철현 의원실 관계자는 “국민청원에 올라간 사실은 알고 있다. 그건 국민누구나 하소연하는 곳이니 그런 여론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국민청원(의원직 사퇴촉구)에 대해서 특별한 의견은 없다”고 밝히고, 지금은 “초선으로서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이 많아 의정활동 준비에 겨를이 없다. 다만, SNS상의 비대면 표현이라고 하더라도 그 내용이 지나치면 정치인에게는 부정적 영향이 있어서 많이 염려가 된다”고 전했다.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서 법적대응과 정정보도 청구 등이 추진되고 있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언론에 대해서도 일체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