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전 시장, 상포지구 ‘사과’하면서 ‘가짜뉴스’언급
상태바
주철현 전 시장, 상포지구 ‘사과’하면서 ‘가짜뉴스’언급
  • 오병종
  • 승인 2019.10.08 07: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기자회견하는 주철현 전 여수시장
7일 기자회견하는 주철현 전 여수시장

 

주철현 전 여수시장은 7일 여수시청에서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상포지구와 관련해 당시 시정 책임자로서 인척이 관계된 것에 대해 공개사과했다.

이날 입장문 발표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지역사회에 갈등을 양산했던 상포지구와 관련해 당시 시정 책임자로서 인척이 관계된 점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주철현 전 시장은 자신은 "2년간 상포논란이 제기된 이후 단 한 번도 경찰과 검찰의 수사, 감사원의 감사대상이 아니었다고 못박았다.

그렇더라도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주 전 시장은 "전남도가 853월 상포매립 면허를 처음 내줄 때는 토지매립과 기반시설 2가지였지만, 19939월 기반시설을 제외하고 토지매립만 하는 것으로 면허가 변경됐고 이후 942월 토지매립이 마무리되자 최종 준공을 내줬다""이후 매립자는 소유권을 취득해 세금을 납부해 왔고 즉시 토지등록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감사원의 감사오류도 언급했다.

"감사원은 기반시설이 매립면허에서 제외된 사실을 간과하고 도에 기반시설 권한이 있는 것처럼, 도로 등 기반시설은 도와 협의해야 한다든지, 기반시설을 해야 토지등록이 가능하다든지 하는 명백히 잘못된 결론을 내려 경찰과 검찰의 수사 결과를 부정했다"

주 전 시장은 "상포로 인한 더 이상의 갈등은 지역사회 도움이 안 된다""이제는 마무리하자"고 말하면서  여전히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주철현 전 시장은 "내년 국회의원 선거가 다가오자 상포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공작정치를 통해 또다시 여수를 갈등 속으로 몰아넣고 싶어 하는 세력들은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상포논란으로 시민께 진 빚은 고향 여수에 살면서 주어지는 또 다른 역할을 통해 더 봉사하며 갚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서현 2019-10-09 10:19:07
참 뻔뻔하네요. 사과는 하면서 변명하는 이런 화법은 무슨 화법이라고 하나요?

주요기사
이슈포토